구례소개

마을유래

  • 인쇄하기

구례읍 마을유래

최신 정비된 마을유래는 "구례읍 홈페이지"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구례읍 홈페이지 바로가기

연혁

현내면(縣內面) 동내, 서내, 남내, 북내, 북외, 백련, 주암, 회동, 사동, 시동, 아양 등 11개 마을을 관할하였는데, 계사면(界寺面)의 독자, 유곡, 변기, 논곡, 본황, 봉서, 교촌, 산정, 신촌, 월암, 원천, 점촌, 내방 등 13개 마을과 광의면 천변리(川邊里) 일부와 곡성군 고달면 탑선동 일부를 편입하여 1914년 4월 1일에 조선총독부령으로 행정구역통폐합에 따라 구례면으로 고쳐서 봉동, 봉서, 봉북, 봉남, 원방, 신월, 계산, 논곡 등 10개리로 개편하였고 1963년 1월 1일에 읍으로 승격되었다.

위치

남쪽으로 섬진강 너머에 있는 문척면, 동쪽으로 마산면, 북쪽으로 용방면과 닿았고 서쪽으로 곡성군 고달면 두가리, 서남쪽으로 순천시 황전면 선변리, 비촌리와 섬진강을 사이에 두고 있다. 구례 지역의 문화 교통, 교육의 중심지이며 지리산의 지맥인 산성봉(山城峰-438m)과 논곡리 천왕봉(695m) 줄기가 뻗은 산기슭에 백련골, 수각골, 독자골, 유곡골이 있고 봉성산이 진산이다.

백련(白蓮)마을 - 백련리 -

기본현황

(2008. 12월 현재)

기본현황
인구(명) 주택(호) 경지면적(ha) 임야(ha) 기타
총인구 면적
729 807 1,536 526 104.8 10.7 37.2 15.7 41.2
마을형성 및 지명유래

구례읍의 발상지로 약 1500여 년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 하였다고 하나 기록상으로는 990년(고려 성종 9년) 밀양손씨(密陽孫氏)가 정착하면서부터 마을이 형성되었다. 약 1000여 년 전 백련사(白蓮寺)가 있었던 아래 마을로 마을 상단에 연꽃같은 동산이 있었고 처음에는 백련골, 백련동, 백련이라 불리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구례읍 “백련리”라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전설
  • 1580년(조선 선조 13년)경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이 마을에 들려 손씨 집에서 유숙하였다는 설이 전해지고 있다. 마을 앞 하천에 범바위, 개바위, 두지바위가 있었는데 개바위와 두지바위는 해방직후 하천제방 축조시 캐어지고 현재는 범바위만 남아 있어 마을 수호바위라고 한다.
자생조직
  • 흥영위친계(興營爲親契) - 1951년도 조직. 당시에는 연화(蓮花)위친계. 회원 31명. 회원간 친목 도모와 애경사시 상호부조(相互扶助)하는 계로 오랜 전통이 있는 모임
  • 애련회(愛蓮會) - 1972년 조직. 회원 43명. 마을을 위한 봉사와 경로효친과 회원 상호 상부상조하는 모임.
  • 고우회(故友會) - 1963년도 조직. 회원 13명. 고향 친구들의 모임.
  • 백합회(百合會) - 1994년 조직. 주부들로 구성. 친목도모와 마을에 행사 때 자원 봉사하는 모임.
  • 성심친목계 - 회원 20명. 부부가 함께 모임을 갖는 계.
문화유적
고인돌
백련리 돌틈이. 크기는 장축 310㎝, 단축 220㎝, 두께 50㎝이다.
봉성군 장악제단
백련제 아래 위치하며, 시중봉성군장악지단(侍中鳳城君張岳之壇)으로 봉성(구례) 장씨 문중에서 제사를 모시고 있다.
미륵신단(彌勒神壇)
백련리 423-4 노변에 위치하며, 높이 245㎝, 넓이 100㎝의 용화미륵신단(龍華彌勒神壇)으로 파평 윤씨 후손들이 1992년에 세웠다.
상황단
백련리 저수지 토수무 왼쪽 동산에 위치하며, 서낭신에게 제사하기 위한 제단, 백련동의 토지와 마을을 수호하는 신에 제사하여 인간적 소망을 기원하다. 2002년에 조성.
여제단(厲祭壇)
백련리 저수지 토수무 왼쪽 동산에 위치하며, 미혼 남녀의 귀신이나 사손(嗣孫)이 없는 무주신(無主神)들을 달래고 위로하여 마을의 역질이나 재난을 막아 내고자 하는 일종의 신앙 행위이다. 위 서낭당과 같은날 세우고 매년 제사를 지낸다.
가락구례군 종친회관
3칸 와가(瓦家)이며, 구례군 김해 김씨종친들의 회관으로 매년 모임을 갖고 있다.
동편제판소리 전수관
국창송만갑선생의 업적을 빛내고 국악(판소리)의 저변 확대를 위하여 2000년도에 건립 하였다.(대지 2,000여 평) 송만갑 생가복원과 추모비, 기념관과 유성준, 박봉래, 박봉술 명창들의 추모비 등이 있어 국악발전 뿐 아니라 관광의 명소로도 널리 알려지고 있다.
화엄사포교당>
>
약 100여 년 되는 전통한옥고가(古家)로 현재는 화엄사 포교당으로 쓰이고 있다.
민속놀이
    정월 초 3일부터 보름까지 매구놀이를 치고 거두어진 곡식들은 동재(洞財)로 썼다. 또한 매년 달집태우기와 연날리기 등의 민속놀이가 전해지고 있다.
    줄다리기
    물위팀(중앙교회 길을 따라 북쪽에 거주하는 팀)과 물아래팀(현 중앙교회 길을 경계로 남쪽에 거주하는 팀)으로 나누어 백련리에서 줄다리기 대회가 크게 있었다. 온 읍내 사람들이 모여 승패를 겨루었고 노래와 춤을 추며 온 마을의 큰 잔치를 벌였다. 약 70여 년 전까지도 구례읍 양정이에서 이 줄다리기를 했었으나 현재는 없어지고 말았다.
기타
  • 자맘보(洑) - 현 백련저수지 자리에 독보(洑)가 있었다.
  • 물레방아 - 현 삼우 아파트 자리에 큰 물레방아가 있어 백련리 봉북리 주민들이 이용했었다.
  • 위장골 아래장골 - 마을에 단(壇)이 있어 무속인들이 제를 모신 자리인데 언젠가 골이 파여 골짜기를 가르치게 되어 위땅고랑 아래땅고랑이라는 이름이 생겼다.
  • 도대교(都大橋) - 백련리와 봉북리를 잇는 유일한 다리이다. 백련리 백련슈퍼 앞의 다리이다.
  • 연자방아 - 도대문로로 불리웠던 곳인데 현재 김봉성의 집터자리에 있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구례읍 총무팀
전화:
061-780-2911

현재 페이지를 모바일에서 확인을 하실 수 있습니다.구례군청 구례소개 > 마을유래 > 구례읍 페이지를 모바일에서 확인을 할수있는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