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통합메뉴

구례군청 통합메뉴란? 사용자들이 구례군청 홈페이지에서 사이트별로
목적에 따라 정보를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메뉴를 모아 놓은 서비스입니다.

구례군청

구례여행

보건의료원

통합메뉴 닫기
본문

2024년 2월 걷기 좋은 길,

오산 고승 순례길

겨울철답지 않게 따스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른 봄이 시작된 것으로 착각되는 요즘, 추위로 움츠러들었던 몸을 조금이나마 움직이기에는 가벼운 산행이 최고입니다. 겨울철 산행으로는 지리산 노고단이 최고이지만 반나절 가볍게 산행하기에는 오산 등산로가 최고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는 늦겨울에 가벼운 마음으로 오산 고승 순례길 구간 중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부터 오산 정상까지 원점 회귀 구간을 산행해보면 어떨까요?

- 코스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 사성암 ~ 쉼터 ~ 돌탑 삼거리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거리 : 11.7km
- 소요시간 : 약 3시간

구례군 문척면에 위치한 오산은 지리산을 마주 보는 자라 모양의 산으로 섬진강과 지리산 그리고 구례 들녘을 조망하며 걸을 수 있는 산입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에서 시작해 돌길과 데크 계단길이 이어지는 길로 섬진강을 내려다보며 걸을 수 있습니다. 오산은 산의 형상이 자라같이 생겼다고 하여 자라 오자를 써서 오산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부근에는 백제 성왕 22년(544)에 연기조사가 창건한 사성암이 있으며 4명의 고승인 의상대사, 원효대사, 도선국사, 진각국사가 수도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것입니다.

오산 고승 순례길
※ 글·사진 : 구례군 문화관광해설사 임세웅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문척면 죽연마을 주차장에서 동해마을 방향으로 약 450미터를 이동하면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최근 등산로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가 되어 등산하기 편해졌습니다. 마을 안쪽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등산로 안내판이 보이고 안내판의 안내에 따라 우측으로 이동하면 본격적으로 오산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구례군에서는 오산 등산로의 일부 구간과 오봉산 등산로를 연결하여 고승 순례길 조성 사성이 진행 중인데 이 구간이 고승 순례길의 1구간입니다. 최근 조성한 데크길을 따라 오르면 주변의 돌들로 쌓아 올린 돌탑들이 수십 개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군가의 간절한 소망이 돌 하나하나에 담겨있습니다. 데크길 중간 지점에 조성한 전망대에서 잠시 숨을 돌리며 뒤를 돌아보니 섬진강 풍경이 멋지게 펼쳐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 돌탑 삼거리

돌탑 삼거리 ~ 사성암 활공장
돌탑 삼거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새로 조성한 등산로가 시작됩니다. 돌들로 만들어진 등산로가 아직은 익숙지 않지만 세월이 흐르면 멋진 등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비치면서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앞서가던 두 여인은 쉼터에서 잠시 쉬어갈 모양입니다. 하산할 때 쉬어가기로 하고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니 드디어 사성암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찻집 뒤편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습니다. 사성암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활공장으로 들어서면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구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활공장에 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사성암 활공장 ~ 오산 정상
활공장 옆 등산로로 들어서니 큼지막한 바위 두 개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있습니다. 조금은 가파른 길을 오르면 사성암과 이어진 길을 만나게 되고 왼쪽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오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등산로 곳곳에는 평평한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옛날 스님들이 수행을 했을 법한 바위들입니다. 오산 정상석은 정상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고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어 지리산 능선과 섬진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진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꾸불 꾸불 굽어 도는 섬진강 물줄기는 물론 노고단, 반야봉, 왕시루봉 등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오산은 지리산 남서쪽 최고의 전망대입니다. 오산 정상에서 한참을 앉아 쉬었습니다. 특별히 할 일은 없습니다. 잠시 멍하니 앉아 쉬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산 정상 ~ 사성암

오산 정상 ~ 사성암
따스한 겨울 햇살과 상쾌한 바람을 만끽한 후 사성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올라왔던 길과 연결되는 지점에는 도선국사가 수행했던 도선굴과 섬진강 전망대가 있고 산왕전 옆에는 자연 관세음 보살상이 보입니다. 산왕전을 지나 조금 내려오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루어진다는 소원바위가 있어 잠시 눈을 감고 소원을 빌어보았습니다. 지장전을 지나면 53불전이자 나한전 안으로 들어가면 53불이 바라보는 방향의 창문을 통해 멋진 풍경이 펼쳐집니다. 깎아지는 절벽에 지어진 유리광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유리광전 안쪽 절벽에는 약사여래불이 그려져 있습니다. 비바람에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절벽에 건물을 짓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성암 ~ 쉼터

사성암 ~ 쉼터
힘겹게 올라왔던 길을 이제는 여유롭게 내려갑니다. 사성암에서 내려오는 길은 한결 편안합니다. 올라올 때 그냥 지나쳤던 쉼터에 들러 잠시 쉬어갑니다.

사성암 ~ 쉼터

사성암 ~ 쉼터
힘겹게 올라왔던 길을 이제는 여유롭게 내려갑니다. 사성암에서 내려오는 길은 한결 편안합니다. 올라올 때 그냥 지나쳤던 쉼터에 들러 잠시 쉬어갑니다.

사성암 ~ 쉼터

사성암 ~ 쉼터
힘겹게 올라왔던 길을 이제는 여유롭게 내려갑니다. 사성암에서 내려오는 길은 한결 편안합니다. 올라올 때 그냥 지나쳤던 쉼터에 들러 잠시 쉬어갑니다.

사성암 ~ 쉼터

사성암 ~ 쉼터
힘겹게 올라왔던 길을 이제는 여유롭게 내려갑니다. 사성암에서 내려오는 길은 한결 편안합니다. 올라올 때 그냥 지나쳤던 쉼터에 들러 잠시 쉬어갑니다.

사성암 ~ 쉼터

사성암 ~ 쉼터
힘겹게 올라왔던 길을 이제는 여유롭게 내려갑니다. 사성암에서 내려오는 길은 한결 편안합니다. 올라올 때 그냥 지나쳤던 쉼터에 들러 잠시 쉬어갑니다.

사성암 ~ 쉼터

사성암 ~ 쉼터
힘겹게 올라왔던 길을 이제는 여유롭게 내려갑니다. 사성암에서 내려오는 길은 한결 편안합니다. 올라올 때 그냥 지나쳤던 쉼터에 들러 잠시 쉬어갑니다.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를 출발해 올라왔던 길을 되돌아 내려갑니다. 한결 수월합니다. 올라올 때는 등 뒤로 보였던 섬진강 풍경을 바라보며 내려갈 수 있습니다. 임도에 들어서니 멀리 지리산 노고단 능선이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벌써 농사 준비가 한창입니다.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를 출발해 올라왔던 길을 되돌아 내려갑니다. 한결 수월합니다. 올라올 때는 등 뒤로 보였던 섬진강 풍경을 바라보며 내려갈 수 있습니다. 임도에 들어서니 멀리 지리산 노고단 능선이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벌써 농사 준비가 한창입니다.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를 출발해 올라왔던 길을 되돌아 내려갑니다. 한결 수월합니다. 올라올 때는 등 뒤로 보였던 섬진강 풍경을 바라보며 내려갈 수 있습니다. 임도에 들어서니 멀리 지리산 노고단 능선이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벌써 농사 준비가 한창입니다.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를 출발해 올라왔던 길을 되돌아 내려갑니다. 한결 수월합니다. 올라올 때는 등 뒤로 보였던 섬진강 풍경을 바라보며 내려갈 수 있습니다. 임도에 들어서니 멀리 지리산 노고단 능선이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벌써 농사 준비가 한창입니다.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 ~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
쉼터를 출발해 올라왔던 길을 되돌아 내려갑니다. 한결 수월합니다. 올라올 때는 등 뒤로 보였던 섬진강 풍경을 바라보며 내려갈 수 있습니다. 임도에 들어서니 멀리 지리산 노고단 능선이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벌써 농사 준비가 한창입니다.
  • 오산 고승 순례길 중 원점 회귀 구간인 죽연마을 등산로 입구부터 오산 정상까지의 구간은 올라갈 때는 계속 오르막길이고 내려올 때는 계속 내리막길입니다. 조금은 지루하고 단순한 길이지만 구례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사성암을 관람할 수 있고 지리산과 섬진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멋진 등산 구간입니다.
  • #구례 #구례걷기좋은길 #오산등산로 #구례고승순례길 #사성암 #사성암등산로

콘텐츠관리

  • 담당부서 문화관광실
  • 담당자 서준석
  • 연락처 061-780-2390
  • 최종수정일 2024-02-0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